추석 연휴 낚시배 이용 3배↑…해양사고도 증가


- 최근 3년간 구조인명 986명, 사망ㆍ실종 등 인명피해는 25명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최근 1년 사이 추석 연휴 기간 낚시어선 이용이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간 동안 발생한 해양사고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이 해양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추석 연휴 해양사고 발생 현황’에 따르면 2016년 대비 2017년 선박 이용객은 89만2000명에서 221만1000명으로 2.5배 증가했다.

해상 관광이 주 목적인 도선은 1.8배, 여객선은 2.6배, 비교적 가까운 섬 사이나 연안을 운항하는 유선은 3배가량 이용객이 증가했고 가장 많은 증가세를 보인 선박은 낚시어선이 8만7000명에서 29만4000명으로 3.4배가 늘어났다.

이에 따른 선박사고와 인명피해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추석 연휴 기간 동안 발생한 선박사고로 인한 구조인명은 892명, 인명피해는 13명이며 연안사고로 인한 구조인명은 94명, 인명피해는 12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런 해양사고는 2016년 추석 연휴와 비교했을 때 작년에 크게 증가했다. 선박사고로 인해 구조된 선박은 15척에서 89척으로 6배가 증가했고, 구조인명은 71명에서 561명으로 8배나 늘어났다.

인명피해는 사망자가 2016명 1명에서 2017년 5명으로 늘어났고, 실종자는 2016년 한명도 없었지만 2017년에는 2명이 실종됐다.

연안사고로 인한 피해도 증가했다. 2016년 추석 연휴기간 동안 연안사고로 인해 구조된 사람은 16명에서 54명으로 3배 이상 늘어났고, 사망과 실종 등 인명피해는 4명에서 5명으로 증가했다.

박완주 의원은 “추석 연휴기간 선박 이용객이 늘어남에 따라 해양사고 발생 건수도 증가하고 있다”며 “해양경찰청은 연휴기간 해양사고를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th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