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망쿳 이어 짜미…필리핀 초긴장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사진=픽사베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슈퍼태풍 ‘망쿳’으로 큰 피해가 발생한 필리핀에 1주일 만에 또 태풍이 접근하고 있다.

래플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23일 오후 루손 섬 등 필리핀 북부지역이 태풍 ‘짜미’의 영향권에 들어갈 것이라고 예보했다.

이날 오전 5시(현지시간) 현재 짜미는 최고 시속 100㎞의 강한 바람과 시속 120㎞의 돌풍을 동반하고 있으며 필리핀에 근접할수록 세력이 강해질 전망이다.

PAGASA는 시속 20㎞의 속도로 북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는 짜미가 필리핀에 상륙할 것 같지는 않지만, 루손 섬 북부에 강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또 태풍의 진로가 변경될 수도 있다며 기상예보 정보에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15일 필리핀 북부지역을 강타한 망쿳으로 최소 95명이 목숨을 잃었고 아직도 수십 명이 실종된 상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