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추석연휴 해외여행 늘고 제주 줄고”


[헤럴드경제]올 추석 연휴에도 해외 여행객은 증가했지만, 국내 대표 여행지인 제주도 여행객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쇼핑업체 티몬이 올해 추석 연휴 기간(9월 22∼30일) 국내외 항공권 예약 현황을 분석한 결과, 해외여행의 경우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9월 30일∼10월 4일)보다 22% 증가했다.

반면 제주도 항공권 예약 건수는 이 기간 17% 감소했다.

올 추석 해외 여행지를 권역별로 살펴보면 일본이 전체 예약의 30%로 1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지난해 추석보다는 예약 비중이 6%포인트 감소했지만, 오사카, 후쿠오카, 도쿄가 나란히 1∼3위를 휩쓸어 여전히 인기 여행지로 꼽혔다. 일본에 이어 동남아·중동(28%), 중화지역·러시아(19%), 미주·유럽(17%) 순으로 항공권 예약이 많았다.

김학종 티몬 항공여행사업 본부장은 “추석 연휴가 5일로 짧지만, 항공권 가격이지난해 추석보다 저렴해진 덕분에 해외여행을 떠나는 이들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