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20홀드 달성…애리조나전 ⅔이닝 무실점

-MLB 3번째 시즌만에 20홀드 고지
-콜로라도, 1.5게임차 다저스 추격

[헤럴드경제]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콜로라도 로키스에서 뛰고 있는 오승환(36)이 시즌 20홀드를 달성했다.

오승환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서 팀이 2-0으로 앞선 8회말 1사 1, 2루 위기에 등판해 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사진=게티이미지]

오승환은 이날 경기로 메이저리그에서 3번째 시즌 만에 한 시즌 20홀드 고지에 올랐다.

2016년에는 14홀드, 2017년에는 7홀드를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2.76에서 2.73으로 떨어졌다.

오승환에 앞서 마운드에 오른 것은 불펜 투수 애덤 오타비노였다. 오타비노는 콜로라도가 2-0으로 앞선 8회말 시작과 동시에 등판했지만 1사 후 데이비드 페랄타와 닉 아메드에게 연속 볼넷을 허용하며 동점 위기를 자초했다.

위기국면에서 콜로라도 벤치의 선택은 오승환이었다.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A.J. 폴록과 6구까지 가는 대결을 벌인 끝에 스트라이크 존에서 뚝 떨어지는 컷 패스트볼로 폴록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이어 케텔 마르테를 초구에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오승환은 9회말 시작과 동시에 팀 마무리 웨이드 데이비스에게 공을 넘겼고, 콜로라도는 애리조나에 2-0으로 승리했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를 달리고 있는 콜로라도는 이날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를 14-0으로 꺾은 지구 선두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1.5게임 차를 유지했다.

다저스는 6경기, 콜로라도는 7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