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北 인도적 지원 우선 이뤄져야…연내 종전선언 추진”

-“종전선언, 北비핵화 촉진수단”

[뉴욕(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안토니우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과의 면담에서 북한의 비핵화가 진전됨에 따라 대북(對北) 인도적 지원이 유엔기구 중심으로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5시 30분부터 20분간 면담을 갖고 이같은 의견을 밝혔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지난주 평양에서 개최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 성과에 대해 설명하며 “비핵화를 촉진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종전선언”이라며 비핵화 입구단계에서 남북미 종전선언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고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번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종전선언에 대한 개념에 합의했으며, 종전선언은 정치적 선언임과 동시에 적대관계를 종식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유엔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적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구테레쉬 사무총장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고 했다. 구테레쉬 사무총장은 문 대통령의 결단과 노력을 높이 평가하는 한편,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가능한 모든 지원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음을 재확인했다고 고 부대변인은 설명했다.

또 구테레쉬 사무총장은 “대통령의 굳은 결의로 남북관계의 큰 진전은 물론 북미에 있어서도 의미있는 성과를 만들었다.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은 한반도에서 뿐아니라 전세계에 무척 중요한 사안이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남북 선수단이 공동입장할 때 함께 일어서서 박수 친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이후 3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이 있었다. 이 놀라운 변화는 평창 올림픽으로부터 시작됐다.”며 유엔의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지지에 대해 사의를 표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