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도 일교차 주의”…강원 영동ㆍ경북 동해안ㆍ제주도에 비

-26일 서울 최저ㆍ최고기온 15ㆍ24도

[헤럴드경제]추석 연휴 마지막날인 26일 강원 영동, 경북 동해안, 제주도에 가끔 비가 내리겠다. 강원 영동에는 전날(25일)부터 27일까지 5∼20㎜, 제주도는 26일 하루, 경북 동해안은 26일부터 27일까지 5㎜ 안팎의 비가 내릴 것으로 각각 예보됐다. 26일 아침 최저기온은 9∼18도, 낮 최고기온은 20∼24도로 평년보다 조금 낮겠다.

26일 전국 권역별 예상 최저ㆍ최고기온. [출처=케이웨더]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26일 아침 기온이 떨어져 쌀쌀하고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26일 서울과 광주의 최저ㆍ최고기온은 모두 각각 15ㆍ24도, 부산의 최저ㆍ최고기온은 18ㆍ23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당분간 제주도 전 해상ㆍ남해상, 동해 남부 해상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이는 곳이 있겠으니 해상 교통을 이용하는 귀경객이나 항해ㆍ조업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또 달과 지구가 가까워지는 천문조 현상으로 바닷물 높이가 높아 남해안 저지대에서는 밀물 때 침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4.0m, 동해앞바다에서 1.0∼4.0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0.5∼3.0m, 남해 2.0∼5.0m, 동해 1.0∼4.0m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