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이너 브랜드’ 伊 베르사체…실용주의 제국 美로 매각

-매각가 2조2000억원 규모 추정


[헤럴드경제]이탈리아를 대표하는 명품 브랜드 베르사체가 미국 회사에 매각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현지언론이 보도했다.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는 24일(현지시간)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베르사체가금명간 매각을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베르사체의 예술감독을 겸하고 있는 도나텔라 베르사체 부회장은 이와 관련, 25일 중역 회의를 소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가 유력한 업체로는 미국의 패션그룹 마이클 코어스, 명품 보석업체인 티파니 앤 코, 명품 신발 브랜드인 지미 추 등이다.

매각가는 20억 달러(약 2조2300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1978년 이탈리아 디자이너 잔니 베르사체가 설립한 베르사체는 그리스 신화 속의 메두사 머리 로고로 잘 알려진 패션 업체다. 디자이너가 만든 브랜드인만큼 화려한 색감과 대담한 문양의 패션으로 각광받았다. 2016년 기준 매출은 6억8600만 유로(약 9000억원)으로 세계적인 디자인 브랜드로 인기를 끌어왔다.

현재 지분의 80%는 베르사체 일가가 보유하고 있다. 나머지 지분 20%는 2014년 미국 사모펀드인 블랙스톤이 매입한 상황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