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北 비핵화와 함께 인도적 지원해야”

문재인 대통령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UN) 사무총장을 만나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면담하고 한반도 문제 등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지난 주 있었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제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했다. 특히 북한의 비핵화 진전과 함께 북한에 우선 인도적 지원이 이뤄지는 것이 필요하고, 유엔기구 등을 통한 인도적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북 결과 김 위원장의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비핵화를 촉진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종전선언이라고 생각한다. 이번에 김 위원장과 종전선언에 대한 개념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가능한 모든 지원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하며 앞으로도 한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제73차 유엔총회 참석차 3박 5일간의 일정으로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