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미FTA, 통상분야 역사적 이정표…무역협력의 본보기”

한미정상회담
‘한-미 FTA 정상 공동성명’ 서명 후 악수하는 한-미 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서명식’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관한 공동성명’에 서명 후 교환하며 악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개정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해 “통상분야의 역사적 이정표”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욕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한 뒤 한미FTA 개정협정 서명식에 참석, “새로운 한미 무역 협상의 완성을 공식적으로 발표하기 위해 문 대통령과 함께 이 자리에 있게 돼 흥분된다”며 이같이 평가했다.그는 “오늘은 미국과 한국에 매우 멋진 날”이라며 “한국과 미국이 무역에 대한 협력의 본보기를 세웠다”고 밝혔다.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문 대통령을 향해 “친구라고 부를 수 있어서, 그리고 미국과 한국이 함께 위대한 우정을 나눌 수 있다고 말할 수 있어서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