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北, IMFㆍWB 가입의사 표명”

 -“비핵화 진전 뒤 국제기구의 대북 경제적 지원 이뤄져야”

[사진=평양 공동사진취재단]

[뉴욕(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 과정에서 국제통화기금(IMF)이나 세계은행(WB) 등 여러 국제금융기구에 가입해 개방적 개혁에 나서고자 하는 북한의 의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 내 한미관계를 다루는 주요 씽크탱크인 외교협회(CFR)와 코리아 소사이어티ㆍ아시아 소사이어티가 공동주최한 연설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남한 정부가 북한에 제공할 수 있는 인프라와 북한의 IMF 가입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가 완료되거나 상당 부분 불가역적으로 진행이 돼서 대북제재가 해제된다는 것을 전제”로 “한국의 능력만으로 북한의 경제발전을 돕는 것은 여러가지 한계가 있기 때문에 북한의 인프라를 지원하는 국제적 펀드 같은 것이 조성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 한국은 북한의 인프라 구축을 포함해서 북한의 경제 발전을 위해 선도적으로 힘쓸 용의가 있다”며 “그것은 단지 북한을 돕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거꾸로 한계에 직면한 한국 경제에도 새로운 활력이 되고, 새로운 성장력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날 행사에서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선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김일성 국가주석과 달리 확고한 비핵화 의지를 내비치고 경제노선으로 정책전환을 했다고 판단하는 이유로 “하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께서 위대한 결단으로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경우 북한의 안전을 보장해 주겠다라고 약속을 한 것”이라며 “그래서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서 핵을 포기하는 대신 안전을 보장받으면서 이제는 경제 발전에 집중하려는 그런 전략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남북과의 군사적 긴장 완화도 같은 맥락으로 보고 있다”며 “남북 간에는 초보적 군사적 긴장 완화 조치가 이뤄졌다. 그것이 제대로 이행된다면 다음에는 우리 수도를 겨냥하고 있는 북한의 장사정포, 그리고 그에 대응한 우리 군의 무기, 그리고 좀 더 위협적 무기를 감축하는 그런 단계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믿어달라는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많은 세계인들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여러 조치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북한을 믿지 못하겠다, 또는 속임수다, 또는 시간 끌기다라는 말하는 걸 잘 알고 있다. 그러나 지금 이 상황 속에서 북한이 속임수를 쓰거나 시간 끌기를 해서 도대체 북한이 얻을 수 있는 게 뭐가 있겠는가. 그렇게 되면 미국이 강력하게 보복을 할 텐데 그 보복을 북한이 어떻게 감당할 수 있겠는가. 그래서 이번에야말로 북한의 진정성을 믿어 달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의 주관적 판단뿐만 아니라 김정은 위원장을 직접 만나본 폼페이오 장관이나 트럼프 대통령도 그의 진정성을 믿기 때문에 2차 북미 정상회담뿐만 아니라 북미대화의 결실을 이루기 위해 지속해 나가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