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2년 만에 정규시즌 우승, 통산 3번째

[헤럴드경제]프로야구 두산베어스가 2년 만에 프로야구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했다. 통산 3번째 우승이다. 한국시리즈에 직행한 두산은 통산 6번째 우승(OB시절 포함)에 도전한다.

두산은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의 홈경기에서 13-2로 승리했다.

정규시즌 우승은 단일리그제 기준 1995년과 2016년에 이어 통산 3번째 우승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두산은 프로야구 원년인 1982년과 1995년, 2001년, 2015년, 2016년까지 5차례 우승했으며 올해는 통산 6번째 우승을 노리고 있다.

지난해에는 정규시즌을 2위로 마치고 한국시리즈에 올랐지만, KIA에 패하면서 최고 자리를 내줬다.

정규시즌 1위 팀은 27번의 한국시리즈 가운데 23차례 우승했다. 확률로 따지면 85%다.

두산은 남은 12경기에서 8승을 거두면 2016년 자신이 수립한 한 시즌 최다승 기록까지 넘어선다.

남은 12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한 두산은 현재 86승 46패다.

2016년 두산은 93승 50패 1무, 승률 0.650을 기록했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두산은 1회초 이정후와 서건창에게 연달아 2루타를 맞고 1점을 내줬지만 1회말 3점을 내며 리드했다.

이후 5회초 1사 3루에서 서건창에게 적시타를 내줘 3-2로 1점 차 추격을 허용했지만 7회에서 6점을 내며 추격의지를 뿌리쳤다. 8회엔 4점을 달아나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경기에서 ㅣㅁ재호환은 시즌 100득점을 올려 KBO리그 최초로 30홈런과 100타점, 100득점을 동시에 달성했다.

두산 선발 이용찬은 5이닝 7피안타 2볼넷 8탈삼진 2실점으로 시즌 14승 3패를 기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