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체감경기지표 2개월째 개선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 결과

작년 같은달보다 7.8p 나아져

[헤럴드경제] 중소기업이 체감하는 경기가 다음 달에 다소 개선돼 2개월 연속 나아졌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1∼18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10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한 결과 업황전망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가 89.5로 전달보다 1.0포인트 높아졌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작년 같은 달보다 7.8포인트 나아진 것이다. 다만, 지수가 여전히 90을 밑돌아 경기를 부정적으로 보는 중소기업들이 더 많다.

이 지수는 100 미만이면 경기를 부정적으로 본다고 응답한 업체가 그렇지 않다고 한 업체보다 더 많다는 의미다.

제조업의 10월 경기전망은 전달보다 2.5포인트 높아진 89.8로 조사됐다.특별한 경기개선 호재가 없는 비제조업 지수는 89.3으로 0.1포인트 낮아졌다. 제조업에서 ‘인쇄 및 기록매체복제업’은 84.6에서 104.0으로 개선됐으며 전기장비(87.9), 종이 및 종이제품(95.0) 등 14개 업종이 높아졌으나 109.8에서 90.6으로 낮아진 음료 등 7개 업종이 떨어졌다.

비제조업에서 건설업이 90.0에서 정부의 수요억제 정책과 공공발주 부진 등으로 85.2로 큰 폭으로 내렸다.

서비스업은 89.2에서 90.3으로 높아졌다. 숙박 및 음식점업(91.1), 운수업(96.4), 부동산업 및 임대업(90.9) 등 6개 업종은 높아진 반면 교육서비스업(79.1) 등 4개 업종은 떨어졌다.

중소기업들은 이달 경영 애로(복수응답)로 2개월째 내수부진(58.3%)을 가장 먼저 꼽았다. 다음으로, 인건비 상승(52.0%), 업체 간 과당경쟁(37.1%), 원자재 가격상승(28.3%) 등 순이다.

비제조업에서 건설업종은 2개월째 ‘인건비 상승’을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꼽았고 서비스업은 경영 애로사항으로 ‘내수부진’을 가장 많이 지목했다.

8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전날보다 0.1%포인트 떨어진 72.7%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해선 0.2%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jumpcu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