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유엔총회서도 자화자찬…각국 정상·외교관 ‘폭소’

CNN “지지자들은 열광했지만…정상들은 비웃어”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자화자찬을 늘어놓다 회원국 정상들이 폭소하는 상황이 펼쳐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3회 유엔총회 연설에서 “2년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내 행정부는 미국 역사를 통틀어 다른 거의 모든 행정부보다 많은 성취를 이뤄냈다. 미국은…. 너무나 진짜 상황이다”이라고 말했다.

유엔 회원국 정상과 외교관 등 청중들 사이에서 웃음이 터져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잠시 연설을 멈추고 “그런 반응은 예상하지 못했지만 괜찮다”고 즉흥 발언을 던졌다. 그는 머쓱한듯이 혀를 내밀기도 했는데, 회원국 정상들의 웃음은 곧 폭소로 바뀌었다. 일부에서는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사진=EPA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내 “미국의 경제는 그 어느 때보다 호황을 이루고 있다”며 주가 최기록 경신과 실업률 최저치 기록, 일자리 창출 등 자신의 치적에 대해 언급했다.

미 CNN 방송은 “현 행정부가 전임 정부들보다 얼마나 잘하고 있는지는 유세 때마다 트럼프 대통령이 청중들의 박수갈채를 유도하는 단골 메뉴”라며 “지지자들은 열광했지만, 적어도 일부 세계의 정상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주장을 비웃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본부를 나서면서 취재진에게 “좋았다”며 “좀 웃기려고 의도한 것이었는데 그래서 좋았다”고 말했다.

y2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