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京現代, 정비만족도 5년째 1위 신형 투싼 등 4개차종 만족도 1위

현대차가 중국질량협회가 발표하는 ‘2018 고객만족도 조사(China Automobile Customer Satisfaction IndexㆍCACSI)’에서 정비 만족도 1위 및 차급별 종합 만족도 4개 차종 1위라는 우수한 성적을 달성하며 경쟁력을 인정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중국 고객만족도 조사’는 중국 정부 산하기관인 중국질량협회 주관으로 매년 철강, 기계, 자동차 등 다양한 부문에서 고객 방문 면담 방식으로 진행되는 중국 최고 권위의 소비자 만족도 조사다.

올해 자동차부문은 총 60개 브랜드의 200개 차종을 대상으로 중국 주요 75개 도시에서 조사를 진행해 ▷정비서비스 만족도 ▷판매서비스 만족도 ▷차급별 종합 만족도 등 3개 부문의 순위를 발표했다.

정비서비스 만족도 조사는 차량 구매 후 1~3년이 지난 고객을 대상으로 ▷서비스 태도 ▷서비스 효율 ▷서비스 품질 ▷딜러시설 및 환경 ▷서비스 비용 등 정비 서비스와 관련된 5개 부문(41개 항목)에 대한 설문을 진행했다.

현대차 중국 합자법인 북경현대는 5년 연속 정비 만족도에서 1위(79점)를 달성하며 업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입증했다.

차급별 상품ㆍ품질ㆍ판매ㆍ정비에 대한 종합 만족도를 조사하는 차급별 종합 만족도 조사에서도 북경현대는 링동(ADc), 밍투(CF), 신형ix35(NU), 신형 투싼(TLc) 등 4개 차종이 1위에 올랐다.

특히 신형 아반떼 ‘링동’이 1위를 차지한 10만~15만 위안 중형차 부문은 북경현대가 중국 고객만족도 조사에 처음 참가한 2008년부터 올해까지 2016년 한 해를 제외하고 위에동(HDc), 랑동(MDc) 등 중국형 아반떼가 연달아 1위에 올랐다. 25만 위안 이하 중대형차 부문 1위에 오른 중국 전용 모델 밍투 역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년 연속 1위를 달성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결과로 향후 중국 내에서 현대차의 브랜드 경쟁력 제고에 긍정적 영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 중국 합자법인 동풍열달기아는 차급별 종합 만족도 조사에서도 3개 차종이 1위를 달성했고, 정비만족도 조사에서 4위(76점), 판매만족도 조사에서는 북경현대와 함께 공동 5위(78점)에 오르며 좋은 평가를 받았다. 

박혜림 기자/ri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