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올 세 번째 기준금리 인상…연말 추가 인상 예고

사진=SBS 뉴스 방송화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26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0.25%포인트(p) 추가 인상했다.

이에 따라 미 기준금리는 기존 1.75~2.00%에서 2.00%~2.25%로 올랐다. 올해 들어 3월과 6월에 이은 세 번째 인상이다. 연준은 또 12월 추가 금리 인상도 전망했다.

연준은 이날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거쳐 만장일치로 기준금리 인상을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미 금리 인상으로 한미 간 기준금리 차이는 최대 0.75%p로 확대됐다.

이에 따라 한국의 기준금리 인상 압박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은 작년 11월부터 기준금리를 1.50%로 유지하고 있다.

이번 FOMC 회의에서 금리 인상을 예상해온 금융시장의 관심은 향후 인상 속도에 쏠리고 있다.

연준은 일단 오는 12월에 1차례 더 금리 인상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지난 6월 금리를 인상하면서 연내 2번 더 인상할 것이라고 예고했던 것에 부합하는 것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12명의 FOMC 위원이 12월 금리 인상을 전망했다. 이는 지난 6월 회의보다 4명 늘어난 것이다. 연내에 더는 금리 인상이 없을 것으로 본 위원은 4명에 그쳤다.

연준은 나아가 내년에는 3차례, 2020년에는 1차례 금리 인상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 이번 점도표에서 처음으로 제시한 2021년 금리는 동결이 유력한 것으로 봤다.

연준은 이와 함께 2018년 미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8%에서 3.1%로 상향했다. 그러나 2021년에는 국내총생산(GDP)이 1.8%로 둔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실업률도 2020년 3.5%에서 2021년에는 3.7%로 올라갈 것으로 내다봤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사진)은 미국의 금리 인상이 신흥시장에 미칠 영향에 대해 “소수의 나라가 스트레스를 받지만, 대부분은 그렇지 않다”면서 “연준이 할 수 있는 것은하는 일에 대해 투명해지는 것과 미 경제가 계속 성장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금리 인상에 불만을 표출하는 것에 대해선 “정치적인 요인은 (금리 결정에)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연준이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이 아니라 업무에 집중하고 있다며 “그것이 우리의 모습이고, 그것이 우리가 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또 10년 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보다 미국의 금융 시스템은 훨씬 더 강력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우리는 초대형 은행이 보유한 자본과 유동성의양, 그리고 리스크를 평가·관리하는 방법에 있어 훨씬 더 높은 기준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연준은 FOMC 회의 이후 발표한 이번 성명에서 “통화정책의 입장은 여전히 완화적이고, 그렇게 함으로써 강력한 고용시장 여건과 물가상승률 2%로의 지속적인 회복을 지지하고 있다”는 표현을 삭제했다.

연준의 금리 결정 기준으로 작용해온 이 문구의 삭제는 목표가 가시권 내에 접어들었거나, 이미 달성된 것이라는 분석을 낳았다.

그러나 파월 의장은 해당 표현 삭제가 연준의 금리 정책 전망 변경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부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