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업계 최초 ‘기술 수출’ 계약 체결…파키스탄 기업서 로열티 받는다

금호타이어는 27일 서울 광화문 사옥에서 파키스탄 센츄리사(社)와 기술 수출 계약 조인식을 가졌다.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오른쪽)과 자웨드(Jawed lqbal Siddiqui) 센츄리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초기 기술 이전료 500만 달러…향후 매출액의 2.5% 런닝로열티 받는다
- 2028년 9월까지 10년 계약, 이후 5년 단위 갱신 예정…‘新 수익 모델’ 발굴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금호타이어의 타이어 제조 기술이 해외로 수출된다. 이같은 기술 수출 계약은 국내 업계 최초로, 향후 개발도상국 시장 진출의 새로운 접근 방식이 될 전망이다.

금호타이어는 27일 오전 서울 광화문 사옥에서 파키스탄 센츄리사(社)와 타이어 제조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금호타이어는 오는 2028년 9월까지 10년 동안 센츄리에 타이어 제조 전반에 필요한 기술을 지원하게 된다.

초기 기술 이전료는 500만 달러(약 55억원)이고 향후 런닝 로열티로 매출의 2.5%를 지급받게 된다.

기술 이전 대상 규격은 승용차와 상용차 타이어 28개 규격으로 1차 계약기간 종료 후에는 5년 단위로 계약을 갱신할 예정이다.

센츄리는 자동차 배터리 등 주로 배터리 사업을 진행하는 파키스탄의 제조 기업으로, 최근 사세를 확장하면서 작년 5월부터 신규 사업으로 타이어 공장 설립 및 제조 기술 확보를 추진해왔다.

글로벌 타이어 업체들과의 거래를 타진하던 이 회사는 금호타이어의 기술력을 높이 평가하고 기술 이전 계약을 제안했다.

그동안 타이어 산업의 불모지나 다름 없었던 파키스탄에서 타이어 제조 공장 설립 및 운영을 통해 파키스탄 내 자동차 관련 사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센츄리의 신규 타이어 공장은 단기적으로 연산 100만본, 최대 500만본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단순한 기술 이전에 그치지 않고 설계부터 표준, 품질, 평가에 이르기까지 타이어 제조에 필요한 모든 노하우를 전수할 계획이다.

관련 교육은 물론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에 대한 솔루션도 지원할 예정이다.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은 “이번 계약 체결로 매각 등으로 불거진 세간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기술의 명가’로 불리던 금호타이어의 품질과 기술력이 여전히 건재하다는 것을 증명했다”며 “앞으로도 기술 수출을 새로운 수익 창출 모델로 개발하는 등 타이어 제조에 국한되지 않고 실적 개선을 위한 사업 구상 및 확대 발전을 다각도로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badhone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