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하반기 전기ㆍ수소차 1740대 추가 보급…2022년 8만대 목표

-올해 전기차 1만대 돌파 예정
-27일부터 신청ㆍ접수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서울시가 2022년까지 전기차 8만대 보급을 목표로 친환경차 확산에 박차를 가한다.

서울시는 2018년 추경예산 확정에 따라 179억원을 투입해 민간에 친환경차 1740대(전기차 1690대, 수소차 50대)를 추가 보급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2018년 계획된 친환경차 보급물량 2257대를 조기 달성해 이번에 추가 보급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날부터 전기ㆍ수소차 민간 보급사업 2차 공고를 통해 전기차 구매를 희망하는 개인, 기업, 법인, 단체, 공공기관의 신청을 받는다. 서울시에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 개인, 서울시에 사업장이 위치한 법인ㆍ기업과 공공기관 및 지방공기업 등이 대상이다.

자동차 제조ㆍ판매사와 구매계약을 체결하면 제조ㆍ판매사에서 2개월 이내 출고 가능한 차량에 한해 구매 지원신청서를 시로 제출하고, 시는 적격자에게 구매신청 자격을 부여한다. 신청대상 및 자격, 신청방법 등은 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를 참조하면 된다.

구매보조금은 차량 성능과 대기환경 개선효과에 따라 전기차는 대당 1206만원에서 최대 1700만원을 차등 지원한다.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큰 수소차는 전국 최고 수준인 3500만원을 정액 지원한다. 지원대상 차종은 환경부 통합포털(www.ev.or.kr)에 게시된 차량(2018년 9월27일 기준)이다.

구매지원금 외에도 전기차는 최대 590만원, 수소차는 최대 720만원의 세제 감면, 공영주차장 주차료 50% 할인, 남산터널 혼잡통행료 100% 면제 등 다양한 혜택과 함께 충전요금 할인도 최대 50%까지 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9월 현재 전기차 총 9112대(승용차 7966대, 버스ㆍ트럭 39대, 택시 60대, 이륜차 1047대)를 보급했으며, 연말까지 1만대 보급이 확실시된다고 밝혔다. 또 현재 수소차는 32대가 운행중이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서울의 친환경차 1만대 시대가 곧 열린다”며 “서울시는 친환경차 보급을 더욱 확산하기 위해 충전 인프라 확충 등 이용 편의성을 높이는데 더욱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