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리그컵 왓퍼드전 교체 출전 …승부차기 신승

[사진=연합뉴스]

-후반 26분 소화… 토트넘 주전 휴식 1.5군 선발 4R 진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토트넘 손흥민이 카라바오컵(리그컵) 왓퍼드전에 후반 26분간 교체로 뛰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손흥민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밀턴케이스 스타디움mk에서 열린 2018-2019 카라바오컵 3라운드 왓퍼드전에서 0-1로 뒤진 후반 19분 교체 출전해 총 26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공격 포인트는 없었지만, 승부차기 첫 번째 키커 중책을 맡아 골을 넣으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손흥민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토트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 외에도 해리 케인, 크리스티안 에릭센 등 주전 선수를 대거 선발 명단에서 제외했다.

최근 빡빡한 일정을 소화한 데다 29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허더즈필드와 원정경기를 치러야 했기 때문이다.

원톱엔 루카스 모우라가 출전했고, 2선엔 에릭 라멜라, 무사 시소코가 선발 출전했다.

1.5군이 나선 토트넘은 경기를 지배하지 못했다. 전반전을 0-0으로 마친 뒤 후반전 시작 직후 상대 팀 아이작 석세스에게 선취골을 내줬다.

손흥민은 0-1로 뒤진 후반 19분 무사 시소코를 대신해 왼쪽 2선 측면 공격수로 나서 적극적으로 슈팅 기회를 만드는 등 활발하게 움직였다.

후반 21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슈팅을 시도했고, 후반 30분에도 비슷한 지역에서 왼발 강슛을 날렸다. 모두 골로 연결되지는 못했다.

토트넘은 후반 35분 델리 알리가 페널티 지역에서 상대 선수 반칙을 끌어내 페널티킥으로 동점 골을 넣으면서 분위기를 가져왔다.

아울러 반칙을 범한 상대 팀 크리스티앙 카바셀레가 레드카드를 받아 퇴장하면서 수적 우위도 점했다.

후반 41분엔 에릭 라멜라가 천금 같은 역전 골을 넣으며 승기를 잡았지만 후반 44분 에티엔 카푸에에게 동점 골을 내줘 연장전 없이 곧바로 승부차기로 들어갔다.

손흥민은 승부차기에서 첫 번째 키커 중책을 맡았다.

상대 팀 첫 키커 석세스의 골을 지켜본 손흥민은 침착하게 골대 왼쪽을 공략해 1-1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골키퍼 파울로 가사니가가 상대 팀 두 번째 키커 카푸에의 슈팅을 막으며 유리한 고지를 점했고, 네 번째 키커 도밍고스 퀴나의 슛까지 걷어내 승부차기4-2로 승리를 가져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