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미 금리인상 예상된 일…국내시장 큰 영향 없을 것”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7일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은행 본부에 출근하며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상에 관한 견해를 말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7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가 예견된 것이었고 앞으로 전망도 시장 예상을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며 ”국내 금융시장이 큰 영향을 받진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FOMC가 기준금리를 2.0~2.25%로 0.25%포인트 인상한 결과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로써 한국의 기준금리(1.50%)는 미국보다 0.75%포인트 낮아졌다.

이 총재는 ”충분히 예상한 결과였기에 미국 금융시장도 안정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연준의 통화정책성명에서 ”통화정책 입장은 완화적으로 남아 있고 그렇게 함으로써 강한 고용시장 상황과 지속적인 물가 상승률 2% 도달을 지지할 것이다“라는 문구가 빠진 것을 두고도 ”시장이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지 않다“며 ”(FOMC의) 완화적인 기조가 바뀌는 것은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내외 금리 차 확대에 대한 부담 때문에 한은도 연내에 금리를 올려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것을 두고는 ”금리 정책은 거시경제, 금융 불균형 축적 가능성 등을 고려할 때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를 줄여나가는 것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미국 금리인상 결과, 미중 무역분쟁 등을 봐가면서 고민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이 12월 금리 인상이 예고된 가운데 한국이 금리를 동결하면 연내 미국과 금리 격차는 직전 최대치인 100bp(1bp=0.01%포인트)까지 벌어질 수 있다.

이 총재는 ”100bp라고 (부담스럽다고) 딱 꼬집어 말할 수 없다“면서도 ”내외 금리 차에 좀 더 경계심 갖고 자금 흐름 추이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그간 국내) 금융 완화 정도를 조정하지 못한 것은 대내외 변수가 받쳐주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미중 무역분쟁이 격화했고 물가와 고용이 좀 미흡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금리 결정이 심리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해서 신중히 대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금리 결정에는 거시변수가 제일 중요하고 저금리가 오래갔을 때 금융 불균형이 어느 정도 쌓일지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최적의 결정을 할 것“이라며 ”금리 결정 여건이 생각보다 어려워졌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