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완화정도 축소 필요”…시장은 ‘차분’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관 출근길에서 이날 새벽 미국 금리인상 단행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은행]

“금융불균형 축적보고 판단”
환율ㆍ채권금리 강보합 안정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7일 통화정책 운용과 관련해 “거시경제 상황, 금융불균형 축적 가능성 등을 감안할 때 완화의 정도를 줄여나가는 것이 필요하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미국의 금리인상 단행으로 양국 간 기준금리 차이가 0.75%포인트로 벌어진 가운데, 이 총재가 연내 금리인상의 ‘시그널’을 보냈다는 해석에 무게가 쏠리고 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이 26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정책금리를 2.00∼2.25%로 0.25%포인트 올린 데 따른 한은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 총재는 “다음 금통위가 3주 정도 남아있고, 그 사이에 보아야 할 변수가 많이 있을 것”이라면서 “오늘 미 연준(Fed)의 금리인상, 앞으로 발표될 지표나 미ㆍ중 무역분쟁 등을 보고 고민해가면서 판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앞으로 금리 결정에는 거시경제 변수가 제일 중요하다”면서 “저금리가 오래 갔을 때 금융불균형이 어느 정도 쌓일 것인지도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FOMC 결과와 향후 전망에 대해서는 “이미 시장에서 예견된 것”이라면서 “내외금리차를 좀더 경계심을 갖고 자금흐름의 추이를 봐야겠다”고 언급했다.

이 총재의 이 같은 발언은 미국 금리인상 금융안정 측면에서 기준금리를 올릴 때가 됐다는 판단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시장에서는 8월 금통위 의사록에서 ‘매파’ 성향을 보인 위원이 4명이었다는 점을 주목하며 연내 금리인상을 기대해왔고, 이번 발언으로 이에 한 발짝 다가섰다고 해석하고 있다.

미국 금리인상과 이 총재의 발언이 예상과 크게 다르지 않게 나오자, 외환ㆍ금융시장도 비교적 차분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10시 30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1115.9원으로 직전 거래일 대비 0.6원 상승했다. 국고채 3년물 수익률은 2.03%로 1bp(1bp=0.01%) 상승했다.

sp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