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병원서 주사 맞다 또… 40대 남성 숨져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인천 한 병원에서 주사를 맞던 환자들이 이달 들어 잇따라 발생하면서 불안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27일 40대 남성 A(41)씨는 전날 오전 7시 30분께 인천시 연수구한 병원에서 주사를 맞은 뒤 의식을 잃었다.

A씨는 가족에 의해 인근 대형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를 받았지만, 의식을 잃은 뒤 2시간 30분만인 오전 10시께 숨졌다.

그는 앞서 가슴 통증을 호소하고 설사와 복통 증상을 보여 병원을 찾았으며 의사에게 주사 1대를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인을 밝히고자 A씨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했다”며 “병원 측을 상대로 A씨에게 어떤 주사약을 투여했는지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달 초순께 인천 한 의원에서 이른바 ‘마늘주사’로 알려진 수액 주사를 맞은 60대 여성 2명이 패혈증 쇼크 의심 증상을 보이다가 1명이 숨졌다. 숨진 여성은 세균성 패혈증이 의심됐다.

또 이달 13일에는 부평구 한 개인병원에서 수액 주사를 맞은 50대 여성이 항생제와위장약을 섞은 수액 주사를 맞은 뒤 20여분 만에 숨지는 등 인천에서 환자가 주사를 맞은 뒤 숨지는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