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짜미, 한반도 피해 일본 본토로 C턴 ‘초긴장’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초강풍을 동반한 제24호 태풍 짜미가 일본으로 북상중이다.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9시께 발생한 짜미는 27일 새벽 3시께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55km 부근 해상을 지나 일복 방향으로 북진 중이다.

태풍 짜미는 오는 28일 오전 3시께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450km 부근 해상을 지나고, 29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약 230km 부근 해상에 위치할 것으로 보인다. 크기는 중형급을 보이겠으며, 강도 또한 매우 강함으로 격상되겠다.

태풍은 30일 새벽 3시께 일본 가고시마 남서쪽 약 390km부근 해상을 지난 뒤 삿포로 방향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오는 30일 제주도와 독도가 바람 영향권에 들겠지만 큰 피해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트남어로 ‘장미과 나무’를 뜻하는 짜미는 발생 당시 작은 규모였던 짜미는 최대 풍속이 초속 45m(시속 162㎞)인 ‘매우 강한 태풍’으로 커진 상태다.

보통 바람 풍속이 초속 17~25m면 약한 태풍, 초속 33~44m 정도면 강한 태풍으로 분류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날보다 세력이 다소 약해지긴 했지만 여전히 강한 바람을 유지하며 올라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기상청은 27일은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고 예보했다.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영동과 경북북부동해안은 대체로 흐리고 오전까지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며, 그 밖의 경상동해안에는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28일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 전국이 새벽부터 구름이 많아지겠고, 제주도는 밤부터 흐려져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29일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겠다. 한편, 동풍의 영향으로 경상동해안과 제주도는 대체로 흐리고 가끔 비가 오겠다.

당분간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으며, 아침에는 복사냉각에 의해 기온이 떨어져 쌀쌀하겠으나, 낮 동안에는 일사에 의해 기온이 오르면서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겠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