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中 때문에 적자” vs 중국 “美 자체 문제”

트럼프 대통령[EPA연합뉴스]

유엔총회서 트럼프, 중 WTO가입으로 미국 손해
중 외교부, 미 낮은 저축률 지적하며 반박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중국이 세계무역기구(WTO)에 가입한 이후 미국 기업과 국민이 손해를 보고 있다고 지적한데 대해 중국은 미국 자체 문제라고 반박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연설과 관련해 “미국이 거액의 무역적자가 생긴 것은 자국내 저축률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며 “또 글로벌 기업의 생산 구조 변화와 달러가 주요 국제화폐가 된 결과”라고 지적했다.

겅 대변인은 “이로 인한 결과를 중국이 WTO에 가입한 탓으로 돌리는 것은 전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이어 “중미 무역의 본질은 상호 이익과 공영”이라며 “지난 40년간 중미 무역협력은 양국과 양 국민에게 실질적인 이익을 가져다 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국 간 이견과 갈등은 피하기 어렵다”면서 “중요한 것은 평등, 신뢰, 상호 존중,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지 일반주의와 “보호주의로 문제를 해결하려 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겅 대변인은 또 “미국은 세계 1위 국가로서 일련의 문제에 대해 자신만의 독특한 의견과 관점이 있을 수 있다”면서 “유엔총회 일반토의에서 각국은 자신의 입장과 주장을 펴는 만큼 미국이 이번 기회를 이용해 유엔 사무총장과 유엔총회 의장, 다른 회원국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에서 “중국이 WTO에 합류한 뒤 미국이 많은 일자리를 잃었다. 무역 불균형을 용납할 수 없으며, 중국의 시장 왜곡을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