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합섬, ‘상해 국제섬유전’서 기능성 원사·원단 선봬


국내서만 팔던 ‘엘렉스’, ‘볼트론’ 수출 추진

유진그룹 계열사인 한일합섬(대표 백의현)이 27∼29일 ‘상해 추계 인터텍스타일 국제섬유전’에 참가한다.

상해 인터텍스타일은 중국 내수시장을 비롯해 미주, 유럽시장 진출의 관문 역할을 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섬유소재 전시회다. 올해는 세계 각국 4538개 글로벌 패션소재기업이 참가하고 7만8000여 바이어들이 참관한다.

한일합섬은 KOTRA와 한국패션소재협회가 공동 주관해 마련한 한국관에 부스<사진>를 마련해 주력제품인 국내 최초 아크릴섬유 ‘HANILON(한일론)’을 비롯해 ‘ELEX(엘렉스)’, ‘Voltlon(볼트론)’ 등을 전시한다.

그동안 국내에서만 판매해 오던 엘렉스, 볼트론 원사 및 원단의 해외 수출을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엘렉스는 전자파 차폐, 정전기 방지, 항균, 소취, 축열 등의 기능을 가진 고급 원사다. 정전기로 인해 제품 불량이 발생할 수 있는 전자기기 생산공정의 작업복이나 제전장갑은 물론 일상생활 속 불편함을 방지하는 내의 등에 사용된다. 지난 10년간 군용 동내의, 양말 등 군용품 납품을 통해 기능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볼트론은 기존 전도성 원사의 높은 가격을 낮추고 다양한 색상을 구현해 범용성을 높인 제품. 원사의 혼용률에 따라 항균 및 소취기능, 정전기 방지, 전자파 차폐 등의 기능을 강화할 수 있다. 내의, 침구류 등 다양한 생활제품에 적용이 가능하다.

한일합섬 관계자는 “원사와 원단까지 바이어의 수요에 맞춰 제품을 공급할 수 있는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이번 국제섬유전을 통해 중국은 물론 유럽, 미주, 아시아 등 수출확대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