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한국당, 전쟁 부추기는 냉전 수구 세력”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서해 북방한계선(NLL) 완충지대 설정을 두고 ‘NLL 무력화’라고 주장하는 자유한국당에 대해 “전쟁을 부추기려는 냉전 수구 세력”이라고 비난했다.

홍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서해 완충 지역을 문제 삼는 것은 또 안보장사를 하려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서해 NLL 완충지대 설정은 NLL 무력화가 아니다”라며 “북한이 NLL을 인정하고 해상 무력 충돌, 적대 행위를 중지하겠다는 것이 이번 합의의 중요한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완충 지역 면적만 따져 우리가 불리하고 양보했다고 왜곡된 주장을 하는데 완충 지역 내 병력과 해안포를 따지면 우리가 5배나 많다”면서 “전 세계가 한반도 평화의 시대가 열리길 진정으로 바라고 있는데 한국당과 보수언론만 냉전 시대로 되돌아가고 싶어한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예산정보 무단유출 의혹에 따른 한국당 심재철 의원실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선 “한국당이 야당 탄압이라는 황당한 주장을 펴고 있는데 적반하장도 유분수”라며 “잘못을 저지른 도둑이 도리어 몽둥이를 들고 나대는 꼴”이라고 말했다.

12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