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서울로7017서 보드게임 최강자 가린다

‘2018 서울로 보드게임대전’ 포스터. [제공=서울시]

-서울시, ‘2018 서울로 보드게임대전’ 개최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오는 토요일 서울로7017에서 보드게임 대회가 열린다.

서울시는 29일 오후 3시부터 서울로7017 만리동광장에서 ‘2018 서울로 보드게임대전’을 연다고 27일 밝혔다.

낙타경주 보드게임 ‘카멜업’을 예선전과 준결승전, 결승전 순으로 한다.

예선전은 사전 신청을 받은 시민 200명이 원형테이블 20개 앞에서 진행한다. 각 테이블의 1등이 준결승전에 진출하게 된다.

카멜업의 게임 룰을 몰라도 오후 3~4시 설명 시간을 통해 경기 참여가 가능하며, 게임 룰을 모르면 참여할 수 없다.

전문 사회자가 진행을 맡고 200인치 스크린으로 중계되는 결승전은 대형 보드판 위에서 대형 낙타말이 움직이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모든 경기 참여자에게는 ‘보드게임 마스터 자격증’을 기념품으로 준다.

예선전 참여자 전원에겐 초급, 준결승전 진출자 20명에게는 중급, 결승전 진출자 5명에게는 상급 자격증이 주어진다. 최종 우승자는 마스터 자격증과 함께 우승상품을 증정한다.

경기장 옆에는 카멜업 체험존이 운영된다. 대형 젠가, 대형 텀블링 몽키, 대형 오목, 대형 블록퍼즐 등 이벤트존도 들어선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로 홈페이지(http://seoullo7017.seoul.go.kr)를 참고하면 된다.

최윤종 시 푸른도시국장은 “도심 속 이색 이벤트로 건전하고 즐거운 놀이문화를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