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SBC “中 2030년 美 추월, 세계 1위 경제대국 등극”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030년 GDP, 中 2경9000조원 > 美 2경8000조원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중국이 오는 2030년 미국을 제치고 세계 경제 1위 국가로 올라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7일 블룸버그 통신은 홍콩상하이은행(HSBC)이 세계 75개국의 경제 전망을 분석한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HSBC는 중국이 향후 10년간 세계 경제성장에 가장 많이 기여하는 국가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 국내총생산(GDP)은 2017년 14조1000억달러(약 1경5742조원)에서 2030년 26조달러(약 2경9029조원)로 증가할 것으로 추산됐다. 중국이 미국을 8000억달러(약 893조2000억원) 차로 제치고 세계 경제 1위로 등극한다는 관측이다.

미국의 GDP는 이 기간 20조4000억 달러(약 2경2777조원)에서 25조2000억달러(약 2경8136조원) 늘어날 것으로 분석됐다.

앞서 국제통화기금(IMF)도 지난 7월 중국이 2030년 세계에서 GDP가 가장 큰 국가가 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한편, HSBC는 연간 세계 경제성장률이 3%에 약간 못 미치는 수준으로 유지되면서 2030년 세계 GDP는 2017년보다 40% 많을 것으로 봤다. 신흥국은 이 기간 세계 경제성장의 70% 정도를 기여할 것으로 분석됐다.

y2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