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영화 속 키스신 인공지능(AI)이 찾아준다

SK텔레콤 미디어기술원 연구원들이 영화나 드라마 등 미디어콘텐츠 속 장면을 검색하는 ‘씬 디스커버리’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제공=SK텔레콤]

- 장면검색 기술로 얼굴인식ㆍ상황 추출
- 도입부ㆍ결말 인지해 터치만으로 뛰어넘어
- AI가 개인 시청이력따라 콘텐츠도 추천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이제 인공지능(AI)이 영화, 드라마 속에서 키스신을 찾아주거나 보고 싶은 특정 배우의 등장신을 찾아준다.

올해 안으로 IPTV 서비스 ‘Btv’,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옥수수’에서는 이같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SK텔레콤은 27일 서울 을지로 삼화빌딩에서 ‘뉴 ICT 포럼’을 열고 영화, 드라마 속 장면을 원하는대로 찾아주는 ‘AI 미디어 추천 기술’ 개발을 완료, 연내 상용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크게 ▷영상분석 기반 장면 검색 기술 ▷고객 취향 분석 기반 콘텐츠 개인화 추천을 활용한 것이다.

우선, 장면 검색기술은 ‘씬 디스커버리(Scene Discovery)’로 불리며, AI가 미디어 콘텐츠 속에서 내가 원하는 특정 장면만 골라서 보여준다. 이용자는 좋아하는 배우의 등장 장면만 모아서 보거나 키스신, 댄스신, 식사신 등 다양한 상황의 장면을 골라 볼 수 있다.

예컨대, 영화 ‘라라랜드’에서 시청자가 주인공의 키스신을 보고 싶다고 하면 AI가 등장인물 중 여자주인공 ‘엠마 스톤’과 남자주인공 ‘라이언 고슬링’의 얼굴을 인식해 두 인물이 동시에 등장하는 장면을 추출한다. 이후 추출된 장면들 중 AI가 ‘키스하는 상황’으로 판단되는 장면을 다시 골라내 최종 추천하는 방식이다. 

SK텔레콤이 AI 미디어 추천 기술을 개발하고 연내 상용화할 예정이다. [제공=SK텔레콤]

SK텔레콤은 모바일 환경에서 콘텐츠를 짧게 끊어보는 미디어 소비 트렌드와 세분화된 소비자들의 취향을 고려해 이 기술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씬 디스커버리’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수천 편 분량의 영상 콘텐츠와 수백만장의 이미지를 AI에 학습시켰다. 현재 ▷2500명 이상의 국내ㆍ외 유명 배우 인물 ▷키스ㆍ웨딩ㆍ댄스ㆍ식사ㆍ번지점프 등 50여 상황 ▷계절 ▷랜드마크나 놀이공원 등 특수 장소 ▷배경 음악 등을 인식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회사의 영상 분석 기술이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가장 앞선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술은 SK텔레콤 미디어기술원과 AI기술 유닛, SK브로드밴드가 힘을 합쳐 개발했다.

프로그램 도입부(인트로)나 결말 이후(엔딩) 구간을 인지해 터치 한번으로 뛰어넘을 수 있는 기능도 개발했다. 한꺼번에 드라마를 몰아보거나 다양한 콘텐츠를 둘러볼 때 시간을 절약할 수 있어 유용하다. 이 기능은 이미 지난 8월 ‘Btv’에 적용된 상태다.

SK텔레콤은 향후 인물 표정에 기반한 감정 인식, 대사 인식 기술도 개발하는 등 기술력을 한층 높여 나갈 계획이다.

이날 SK텔레콤은 AI가 시청자 취향에 맞는 영화나 드라마를 추천해주는 ‘콘텐츠 개인화 추천 기술’도 함께 소개했다. 이 기술은 개인 시청 이력에 기반을 둔 것으로, 모든 시청자는 개인 취향에 따라 각자 다른 홈 화면을 만나게 된다.

또, 자연어 분석 기술을 활용해 키워드 기반 콘텐츠 추천 서비스를 개발해 추천의 다양성을 높였다. 평론이나 댓글에서 ‘소설원작’이나 ‘브로맨스’등이 자주 언급되는 영화를 최근 시청했다면, 이용자는 자동 추출된 #소설원작, #브로맨스 해시태그를 터치하면 비슷한 영화를 찾을 수 있다.

SK브로드밴드는 지난 14일 시청 이력이 많은 ‘옥수수’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이 기술을 적용했다. 향후 전체 이용자에게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이종민 SK텔레콤 미디어기술원장은 “옥수수에 한 달 동안 업로드되는 영상 콘텐츠가 2만건이 넘는다”며 “향후 미디어 플랫폼의 핵심 경쟁력은 고객들의 다양한 취향 및 시청 패턴을 반영하는 추천 기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