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10월 4~6일 평양 10ㆍ4선언 기념행사 의견 접근

[사진=헤럴드경제DB]

-南北, 공동연락사무소 소장회의 개최
-6ㆍ15북측위 “南 대표단 150명 정도”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남북은 내달 4일부터 6일까지 평양에서 10ㆍ4선언 11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하는 방안에 의견을 접근했다.

통일부는 28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소장회의가 오늘 오전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회담장에서 개최됐다”며 “남과 북은 10ㆍ4선언 11주년 기념행사를 4일부터 6일까지 평양에서 개최하고 우리측 대표단 150여명 내외가 참석하는 데 의견 접근을 보았다”고 밝혔다.

6ㆍ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는 이날 6ㆍ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와 해외측위원회 앞으로 보내온 서신에서 “지금 해내외에서 높아가는 역사적인 평양수뇌(정상)상봉과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지지 분위기는 그 이행의 첫걸음으로 되는 10ㆍ4선언 발표 11돌 기념행사에 집중되고 있다”면서 “겨레의 한결같은 통일지향과 요구에 화답해 우리는 비록 10월4일까지는 이제 며칠 남지 않았지만 평양공동선언에 천명된 대로 행사를 늦추지 말고 제 날짜에 했으면 하는 의견이다”고 밝혔다.

북측위는 또 “남측 대표단 규모는 당국과 정당 등과 각계각층 대표들을 포함해 150명 정도로, 해외측 대표단은 각기 지역별로 실정에 맞게 구성하며, 대회에서는 우리 측에서 축하연설을 하고 북과 남에서 당국과 민간을 대표해 각각 1명씩, 해외 측에서 1명 정도 연설을 한 다음 공동문건을 채택하는 것으로 예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10ㆍ4선언 11주년 기념행사는 4일부터 150여명의 우리측 대표단이 참석하는 가운데 개최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통일부는 “남과 북은 10ㆍ4선언 11주년 기념행사 개최를 비롯한 평양공동선언 이행과 관련된 문제를 포괄적으로 협의했다”며 “10ㆍ4선언 11주년 기념행사와 관련된 실무적 문제들은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남과 북은 앞으로도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평양공동선언 이행 등 남북관계 제반사항에 대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에서 10ㆍ4선언 11주년을 뜻깊게 기념하기 위한 행사들을 의의 있게 개최하기로 하고 이를 위한 실무방안을 협의해나가기로 합의한 바 있다.

한편 이날 공동연락사무소 소장회의에는 우리측 소장인 천해성 통일부차관과 북측 소장이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부위원장이 참석했다.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