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증권거래위, 머스크 사기혐의로 고소…테슬라 경영권 박탈도 추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테슬라를 비공개회사로 전환하겠다”고 ‘폭탄 트윗’을 날렸던 일론 머스크<사진> 최고경영자(CEO)를 사기 혐의로 고소하고 경영자 권한 박탈을 추진하고 있다”고 미 CNN 방송 등이 27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SEC는 뉴욕 맨해튼 연방법원에 제출한 고소장에서 “머스크 CEO가 거짓되고 오도된 언급으로 기업의 자산관계를 관할하는 규제기관에 적절한 고지를 하는 데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SEC는 CEO의 발언에 대한 책임이 기자회견이나 콘퍼런스 같은 공개적 자리가 아니라 트위터 같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행해졌을 때도 똑같이 적용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유죄가 인정되면 공개시장에서 주식거래를 지휘하는 경영자로서의 권한도 박탈할 수 있다고 했다. 이 소식으로 테슬라의 주가는 시간외거래에서 11% 폭락했다.

머스크 CEO는 성명에서 “SEC의 정당화될 수 없는 행동은 나를 매우 슬프고 실망스럽게 한다”면서 “나는 진실, 투명성의 관점에서 최선의 행동을 취해왔고 진실성은 내 인생의 가장 중대한 가치였다”고 말했다.

앞서 머스크 CEO는 지난 8월 트위터에 테슬라의 비공개회사 전환 계획을 밝히며 “자금이 확보돼 있다”고 했다.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를 통해 자금을 확보할 것이라고도 부연했다. 이 트윗으로 테슬라 주가는 크게 요동쳤다.

이후 테슬라 이사회가 머스크의 제안을 검토한다고 밝혔으나 주주들의 반대가 이어지자 머스크 CEO는 비상장 전환 계획을 취소했다.

양영경 기자/y2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