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서 앞 소방서에 ‘간 큰 도둑’…고가장비 무더기 절도

[사진=연합뉴스]

-3∼4년 된 마스크 등 30여점 사라져…범인 오리무중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경찰서와 마주보고 있는 소방서에서 하루 새에 소방장비 수십 점이 도난당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28일 포항북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달 11일에서 12일 사이 포항시 북구 덕산동 포항북부소방서 사무실에서 마스크 등 소방장비 30여점이 없어졌다.

구매한 지 3∼4년밖에 안 된 비교적 최신장비로 개당 최대 100만원짜리도 있어 피해액은 1천만원에 이른다.

도난당한 장비들은 행정·구급 소방관이 대형사고가 일어나면 지원 출동할 때 외에는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고 한다.

포항북부소방서는 북부경찰서와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마주보고 있다.

소방서 측은 전 직원을 상대로 조사했으나 용의자를 발견하지 못하자 경찰에 신고했다.

소방 관계자는 “내부 지리나 당직 체계를 잘 아는 사람이 장비를 훔쳤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경찰은 도난 현장 주변에 설치한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범인을 찾고 있다.

이 소방서에는 지난 6월에도 현직 소방관이 인명 구조용 도르래를 무단으로 가져가 개인적으로 사용하다가 입건되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