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필리핀 방산전시회서 소형전술차량 선보여

기아차는 필리핀 마닐라 월드 트레이드 센터에서 열린 글로벌 방산전시회 ‘ADAS(Asian Defense & Security) 2018’에서 기갑수색차(왼쪽)와 소형전술차량 베어 샤시를 선보였다.[제공=기아차]

- 기갑수색차ㆍ베어 샤시 2종 출품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기아자동차는 26일부터 28일까지 필리핀 마닐라 월드 트레이드 센터에서 열린 글로벌 방산전시회 ‘ADAS(Asian Defense & Security) 2018’에 소형전술차량 2종을 선보였다.

기아차는 이번 전시회에 우리 군에 본격 배치가 진행중인 소형전술차량(기갑수색차)과 베어 샤시를 출품했다.

기갑수색차는 방탄차체와 각종 무기를 장착할 수 있는 터렛, 타이어 피탄 시에도 일정거리 주행이 가능한 전술타이어 등을 장착해 다양한 전술임무 수행이 가능하다.

또한 기아차는 소형전술차량의 기본 뼈대라고 할 수 있는 베어 샤시(Bare Chassis)를 전시해, 관람객들이 차량의 주요 사양인 엔진과 독립 현가장치, 자동변속기, 프레임 등을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베어 샤시는 차체 프레임에 엔진 등의 주요 구동장치만 부착한 것인데, 그 자체로 장갑차량 등 특수목적 차량을 제작할 수 있는 다양한 확장성을 제공하는 제품이기도 하다.

기아차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필리핀 군에 공급중인 1¼톤, 2½톤 등 현용 군용차물량을 지속 확보하고, 수출 전략차종인 소형전술차량의 신규시장을 창출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필리핀 군에 맞는 최적의 제품을 꾸준히 소개해 신뢰를 쌓고 고객맞춤형 상품 제안과 고객밀착형 마케팅 활동을 통해 장기 파트너가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