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이재명 지사에 3억 규모 명예훼손 손배소 낼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씨(왼쪽)와 법률대리인 강용석 변호사가 18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 제출할 이 지사에 대한 고소장을 꺼내 들고 있다. 이날 강 변호사는 이 지사를 허위사실공표, 정보통신망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과거 불륜관계 의혹으로 법적 공방을 벌이고 있는 배우 김부선 씨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서 명예훼손을 당했다며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씨는 28일 오전 11시 서울동부지법에 이 지사를 상대로 3억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다. 김씨 측 소송 대리인은 강용석 변호사가 맡는다.

김씨는 이 지사가 SNS 등에 자신에 대해 허위 사실을 게시하며 명예를 훼손해 정신적, 경제적 피해가 발생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씨는 지난 18일 서울남부지검에 이 지사를 공직선거법,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었다.

앞서 이재명 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은 지난 6월 김씨를 공직선거법 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