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수 속초시장, 남북교류협력사업 촘촘한 전략짰다

[사진=김철수 속초시장]

[헤럴드경제(속초)=박정규 기자]김철수 속초시장이 남북교류협력 사업 선제적 대응을 위해 ‘남북교류협력TF(테스크 포스)’팀을 구성,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속초시는 남북‧북미 정상회담과 판문점 선언에 이은 최근 9.19. 평양선언에 따라 중앙부처와 강원도의 정책기조 변화에 따른 연계사업 추진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따라 김 시장은 시정 전 분야에 걸친 남북교류 사업에 촘촘한 전략을 추진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TF팀은 기존 기획감사실 내에 6급 팀장 1명, 7급 1명, 8~9급 1명으로 구성해 다음달 1일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한다.

김 시장은 강원도가 추진하는 남북교류협력 과제 중 시와 연관되는 ▷동해북부선 연결 ▷금강산관광 재개 ▷동해안 군 경계 철책 철거 ▷백두산 항로 기반조성(속초~장전‧원산‧청진 평화크루즈) 등을 최우선 과제로 정했다.

이어 속초~고성 고속도로 건설, 양양공항~갈마비행장‧삼지연공항을 잇는 하늘길 개설, 설악~금강 국제관광자유지대 조성, 남북 이산가족 상봉지원, 강원도~나진~훈춘~자루비노 경제협력 벨트 구축 등 연계사업 발굴에도 중심도시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민선7기 김 시장의 공약과도 연계되는 사업들이 다수 포진돼있어 전담팀 운영이 사업 추진을 앞당기고 선제적 대응을 위한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