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태풍 짜미 日 열도 관통 ‘초긴장’…태풍 ‘제비’와 맞먹는 급

일본기상청 홈페이지에 나와 있는 태풍 짜미 예상 이동경로 캡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제24호 태풍 ‘짜미’가 일본 열도를 관통할 것이라는 예보에 초비상이 걸렸다.

기상청은 27일 “태풍 짜미가 이날 오전 9시를 기준으로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5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로 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짜미는 반경 360㎞에 강풍을 몰아치는 중형 태풍으로 중심기압은 955헥토파스칼(hPa), 최대 풍속은 초속 40m로 측정됐다.

NHK도 이날 태풍 ‘짜미’가 29일 오키나와 현 아마미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했다. 30일께는 일본 가고시마 남남서쪽 약 170㎞ 부근 해상에 도달해 점차 세력을 키울 것으로 전망했다.

이달 초 상륙했던 제21호 태풍 제비가 열도를 강타하면서 10여명이 숨지고 오사카 간사이국제공항을 폐쇄할 정도로 피해를 봤다.

짜미는 하루를 넘겨 일본 열도가 늘어선 모양대로 규슈~시코쿠~혼슈~홋카이도 등의 순으로 서남단에서 동북단까지 할퀴고 갈 것으로 보인다.

오키나와에선 미군기지 반대운동을 주도해온 오나가 다케시 지사의 사망으로 치러지는 후임 지사 선거가 30일 진행된다. 선거를 앞두고 태풍이 예상되자 다케토미초에 속한 5개 섬에선 투표를 앞당겨 실시하고 있다. 해당 유권자는 3440여 명이다.

오키나와 현 선거관리위원회는 고우리지마를 비롯한 6개 섬에 대해선 투표일을 28일로 앞당기기로 했다. 대상 유권자는 3290여 명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