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디에프, 관광의 날 대통령 표창 수상

신세계디에프가 제45회 관광의 날 기념식에서 국내 관광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제공=신세계면세점]

- 국내 관광 활성화, 외래관광객 유치 증대 공로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신세계디에프는 지난 27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제45회 관광의 날 기념식’에서 국내 관광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고 28일 밝혔다.

총 340만명의 외국인 관광객 유치와 16억달러(한화 1조8600만원) 상당의 외화 획득에 대한 성과를 인정받은 결과다.

올해로 제45회를 맞이한 관광의 날 행사는 ‘세계관광의 날’을 기념하고 국내 관광 산업 발전에 기여한 인사ㆍ단체를 발굴해 격려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로 심사를 통해 산업훈장ㆍ포장과 대통령표창 등 정부포상, 문체부 장관 표창 등을 수여한다.

신세계디에프는 면세업을 통해 국내관광과 지역관광 활성화, 외래관광객 유치 증대, 관광분야 일자리 창출 등 관광 산업의 발전에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표창을 받았다.

특히 다국적 관광객 확대를 위해 해운대 6대 관광지 투어, 남이섬과 제휴해 조성한 ‘신세계 연인길’ 산책로 투어 등 다양한 지역 관광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또 남대문 시장과 연계한 전통시장 투어를 전개하는 등 지역 관광을 활성화했다는 점도 높이 평가됐다. 아울러 다양한 한류 마케팅의 일환으로 아스트로, 갓세븐, 아이콘 등 글로벌 아이돌의 팬미팅 기회도 꾸준히 마련해 왔다.

임승배 신세계면세점 지원담당 상무는 “신세계디에프는 관광 산업의 양적 성장 뿐 아니라 질적 성장을 이루기 위한 전략과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며 “다양한 관광 콘텐츠와 인프라의 개발을 통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국가 경쟁력 제고에 힘쓰겠다”고 했다.

choi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