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품·신기술]LG하우시스, 합판 강마루 ‘지아마루 자연목’ 선보여


LG하우시스(대표 민경집)는 합판마루의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강마루의 내구성을 갖춘 하이브리드 마루 바닥재 ‘지아마루 자연목’<사진>을 개발해 27일 선보였다.

지아마루 자연목은 기존 합판마루처럼 무늬목을 사용해 고급스러운 디자인은 유지하면서도 고강도 표면처리 기술로 합판마루의 최대 단점인 내구성은 개선한 게 특징. 강마루와 같은 수준의 표면내구성 기준(KS F 3126 치장목질 마루판)을 충족시킨다. 강마루의 고강도 표면처리기술로 찍힘이나 긁힘에도 강하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인쇄한 나무패턴을 합판 위에 붙여 디자인 효과를 내는 강마루 및 강화마루와 달리 천연 무늬목의 자연스러움은 그대로 살렸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피부에 닿는 표면층에 옥수수 유래 식물성 수지를 적용, 유해물질인 포름알데히드 방출량이 0.3mg/ℓ 이하로 목질자재의 친환경성 최고 등급인 ‘SE0(Super E0)’를 충족시킨다고 LG하우시스 측은 소개했다.

소재는 ‘국제산림관리협의회(FSC)’의 산림보호 인증을 받은 유럽산 자작나무 합판이 사용됐다. 자작나무는 강도가 높고 수축과 변형이 적어 유럽산 원목마루의 합판에 적용되는 고급 수종으로 꼽힌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