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기술금융 평가, 하나ㆍ부산銀 1위 탈환

[자료=금융위원회]

하나은행 72.8점, 대형 1위
70.2점 부산은행, 소형 1위
기술금융 순증액만 15조원
8개 평가액 100조원 ‘눈앞’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올해 상반기 KEB하나은행과 BNK부산은행의 기술금융 실적 등이 가장 우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위원회가 28일 발표한 올 상반기 은행권 기술금융 실적평가 및 자체 기술금융 평가 레벨 심사 결과를 보면 대형은행 중에서는 하나은행이, 소형은행 중에서는 부산은행이 각각 1위를 차지했다.

하나은행은 100점 만점 중 72.8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지난해 상반기 1위에 올랐던 하나은행은 하반기 정상의 자리를 IBK기업은행에 내줬으나 이번 평가에서 1위를 탈환했다.

역대 은행 중 1위를 2번 이상 차지한 은행은 기업은행(3회), 신한은행(2회) 등이다.

금융위는 투자 부문에서 만점을 받은 것을 순위상승의 주요인으로 꼽았으며, 공급규모나 기술기업지원(질적지표)에서도 양호했다고 평가했다.

기업은행은 71.5점으로 하나은행에 밀려 대형은행 2위로 내려앉았다. 신기술금융 공급규모에서 큰 차이로 1위를 기록하고 기술기업지원(질적지표) 측면에서도 양호한 실적을 보였으나 투자부문이 미진해 순위가 하락했다는 분석이다.

소형은행 중에서는 부산은행이 70.2점으로 1위에 올랐다. 과거 기술금융의 강자였던 부산은행은 공급규모면에서 다른 소형은행들을 크게 앞섰고 기술기업지원(질적지표), 투자부문에서도 양호한 성적으로 2년 만에 다시 1위에 올랐다. 부산은행은 이로써 5차례나 최고의 자리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소형은행 2위인 DGB대구은행은 68.8점을 기록했다. 대구은행은 인력, 전담조직, 리스크관리 체계 등 지원역량에서 우수했고 전반적으로 양호한 성적을 거뒀다고 금융위는 평가했다.

[자료=금융위원회]

이번 조사에서 기술금융 대출규모는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 기술금융 대출 순증액은 15조원으로 전년동기인 12조1000억원, 지난해 하반기 11조6000억원보다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기술기반 투자(누적액)는 2조372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1조1636억원보다 2배 이상(104%) 급증했다.

8개 은행(레벨 3, 4)의 자체 기술금융 누적평가액은 97조원으로 100조원에 육박, 지난해 하반기 82조원 대비 크게 향상됐다. 평가건수도 5155건에서 7975건으로 늘었다.

기술금융 대출은 질적인 측면에서도 일반 중소기업 대출과 비교해 금리를 0.20%포인트 인하하고 한도를 2억6000억원으로 확대해 실질적인 금융편의를 제공했다.

특히 이번엔 창업 7년 이내, 매출액 100억원 이하의 초기기업 비중이 47.3%로 전년동기 42.4%를 크게 웃돌면서 혁신창업기업에 대한 중점적인 지원이 이뤄졌다.

금융위는 “기술금융이 양적, 질적으로 지속 성장해 은행권의 새로운 여신관행으로 확고히 자리매김 중”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금융위 ‘자체 TCB(기술신용평가) 역량 심의위원회’는 이번 평가에서 NH농협은행과 대구은행을 레벨 1에 신규진입시켰다. 기존 산업, 신한, 우리, 하나, 기업, 국민은행은 레벨 4를 유지했고 부산, 경남은행도 레벨 3을 유지했다. 위원회는 전문인력 수, 평가서 수준, 실적요건, 물적요건을 통해 단계를 결정한다.

금융위는 “자체 기술평가 실시 은행이 지속 확대되는 추세로 은행권 내 기술력 반영 관행 정착이 가속화되고 있는 모습”이라며 “은행이 자체 기술평가 역량을 여신용 TCB금융 이외 투자하거나 IP금융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게 관련 제도를 정비할 것”이라고 전했다.

yg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