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일기 안된다”는 한국해군에…日 해상자위대 발끈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 해군이 다음달 제주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가하는 일본 해상자위대 함선에 욱일승천기(旭日昇天旗·욱일기)를 달지 말도록 요청하자 일본이 반발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28일 전했다.

우리 해군은 최근 일본 등 국제관함식 해상사열에 참가하는 15개국에 공문을 보내 사열 참가 함선에는 자국 국기와 태극기만을 달아 달라고 요청했다.

이는 사실상 일본 해상자위대에 욱일기를 달지 말라는 요청으로 받아들여졌다.

욱일기는 구 일본군이 사용하던 것으로, 침략전쟁과 군국주의의 상징으로 여겨진다. 해상자위대는 1954년 발족 당시부터 자위함 깃발로 욱일기를 채택했다.

한국 해군측은 욱일기에 대한 국민의 반감이 크다는 점을 의식해 욱일기 게양 자제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일본 방위성 관계자는 아사히신문에 “비상식적인 요구”라며 “욱일기를 내리는 것이 조건이라면 참가하지 않은 것까지 검토할 것이다. (요구를) 듣는 나라도 없을 것”이라고 반발했다.

신문은 “일본의 자위함기는 다른 나라의 군함기와 같이 자위함을 민간 선박과 구별하는 국제법상 역할이 있다”고 주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