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이텍스, 30억 ‘바이오 빅데이터’ 국책과제 주관기관에

사측 “유전체분석 넘어 융복합 정밀의학 위상 제고 기대”

테라젠이텍스 바이오연구소(대표 황태순)가 정부 지원으로 바이오 빅데이터 관련 연구에 나선다.

테라젠이텍스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바이오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의 신규 과제 주관기관에 선정, 앞으로 3년 9개월간 총 30억원의 국고를 지원받게 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과제를 통해 테라젠이텍스는 ‘사용자 참여형 빅데이터 기반의 건강 위험도 예측 및 관리 서비스’<개념도>를 개발할 예정이다.

이 서비스는 구체적으로 ▷빅데이터 기반 유전적 위험도 분석 소프트웨어 ▷웨어러블 라이프로그 측정 디바이스 ▷딥러닝 AI 기반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질병예측모형 ▷스마트 헬스케어를 통한 건강증진모형 등으로 구성된다.

테라젠이텍스는 이번 과제의 핵심 원천기술에 대해서는 이미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 개발이 완료되면 추가적으로 국내외 특허를 출원할 계획이다.

이번 과제는 주관기관인 테라젠이텍스 외에도 모바일 헬스케어기업 비비비와 연세대산학협력단(이지원 교수팀), 차의과대 산학협력단(정태경 교수팀)이 참여기관으로 컨소시엄을 이뤄 공동 진행하게 된다.

황태순 테라젠이텍스 바이오연구소 대표는 “이번에 수행할 과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주요 기술인 빅데이터, 모바일 디지털 헬스케어, 인공지능 딥러닝, 블록체인 등이 모두 요구된다. 융복합 정밀의학 분야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과제의 총괄책임자인 김경철 테라젠이텍스 부사장(전문의)은 “유전체 빅데이터 및 라이프로그 데이터를 활용해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질병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