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대검·대법원 항의방문해 심재철 압수수색 항의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원내지도부가 28일 오전 검찰의 심재철 의원 사무실 압부수색에 항의하기 위해 대검찰청과 대법원을 잇달아 방문한다.

한국당은 전날 두 차례에 걸친 의원총회에서 기획재정부의 고발과 검찰의 압수수색이 정권 차원에서 기획된 ‘야당 탄압’이라고 규정하며 대여 총공세에 나섰다.

한국당 원내지도부는 이날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과 대법원을 차례로 찾아 문무일 검찰총장, 김명수 대법원장과 면담, 심 의원측에 대한 수사의 부당성을 적극적으로 피력할 계획이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유출된 비인가 행정정보를 제3자에게 공개한 혐의로 심 의원실 보좌진에 이어 심 의원을 검찰에 추가 고발했다.

한편 전날 심 의원이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청와대와 정부부처가 업무추진비리를 밤 11시 이후 비정상시간대에 사용한 건수는 지난해 5월부터 현재까지 총 231건, 금액으로는 4132만원에 달한다. 또한 법정공휴일 및 토요일과 일요일에 사용된 지출건수도 1611건에 2억461만원으로 집계됐다. 심 의원은 자료를 통해 청와대가 기재부의 예산 지침을 어겼다고 주장했다. 이에 청와대는 업추비가 지침에 따라 운영됐다고 바로 반박했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