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 건조계약

28일 대우조선해양에서 개최된 선박 건조계약 체결식에서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왼쪽)과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서명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현대상선]

- 대우조선 7척, 현대중공업 8척, 삼성중공업 5척 등 20척 건조 계약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현대상선이 28일 친환경 메가 컨테이너선 20척의 건조계약을 조선 3사와 체결했다.

각 조선사별로 진행된 선박 건조계약 체결식은 오후 1시 30분부터 대우조선해양(2만3000TEU급 7척), 현대중공업(1만5000TEU급 8척), 삼성중공업(2만3000TEU급 5척) 순으로 개최됐다.

이번 체결식에는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을 비롯해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이 참석했다.

r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