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록히드마틴, 美공군 고등훈련기사업서 ‘충격’의 탈락

미 고등훈련기 사업에 입찰한 KAI-록히드마틴의 T-50A [사진=록히드마틴]

-미 공군, 홈페이지에 보잉-사브 선정결과 발표
-보잉-사브 계약금액 절반가량 낮춘 저가 파상공세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록히드마틴 컨소시엄이 미 공군 고등훈련기(APT:Advanced Pilot Training) 사업에서 탈락했다.

미 공군은 사실상 2파전으로 전개됐던 이번 수주전에서 경쟁사인 보잉-사브 컨소시엄의 손을 들어줬다.

미 공군은 27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공군의 새 훈련기 사업 대상자로 보잉사를 선정했으며 92억달러(약 10조원) 상당의 계약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애초 KAI-록히드마틴의 우세가 예상됐다. 하지만 막판에 보잉-사브가 가격을 절반 정도 낮추는 파상공세로 결과를 뒤집은 것으로 보인다.

미 공군이 보잉-사브와 계약한 금액은 92억달러로, 당초 미 공군이 책정한 160억달러(약 17조원)에서 68억달러(약 7조원)가 줄어든 액수다.

미 공군은 홈페이지를 통해 “미 공군은 지은 지 57년 된 T-38C 기종 위주의 교육훈련사령부 시설을 교체하고 351대의 새 고등훈련기와 46대의 시뮬레이터를 구매할 계획을 갖고 있었다”며 “이번 계약을 통해 미 공군은 475대의 훈련기와 120대의 시뮬레이터를 구매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애초 알려진 미 공군 고등훈련기 사업은 미 공군의 40년 이상 노후된 훈련기 T-38C 350대를 160억달러(약 17조원)를 들여 새 고등훈련기로 교체하는 사업이었다. KAI-록히드마틴 측은 미 공군 예산인 160억달러에 맞춰 입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뚜껑을 열고 보니 보잉-사브가 금액을 절반 정도로 줄이면서 항공기는 125대, 시뮬레이터는 74대를 추가로 더 제공하기로 하는 파격적 조건을 내건 것으로 드러났다.

미 공군 역시 이러한 입찰 결과에 대해 상당히 기뻐하고 자랑스러워 하는 정황이 엿보인다.

홈페이지에서 미 공군은 “이번 계약은 현재는 물론 미래에도 국민들에게 최상의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고려된 것”이라며 “원래 고등훈련기 351대 가격은 총 197억달러(약 21조원)로 예상됐다”고 설명했다. 쉽게 말해 예상 가격보다 105억달러(약 11조원)를 깎았다는 것이다.

미 공군에 따르면, 새로 도입되는 고등훈련기 프로그램을 통해 F-15와 F-16 등 4세대 전투기, F-35와 F-22 등 5세대 전투기 및 폭격기 조종 역량을 키울 수 있다.

이번 계약에 따라 고등훈련기와 시뮬레이터가 최초 인도되는 시점은 2023년이며, 이 때 고등훈련기 5대, 시뮬레이터 7대가 인도된다. 최초분의 비용은 8억1300만달러(약 9000억원)다. 새 고등훈련기 체계는 2024년부터 실전에 적용되며 이후 2034년까지 10년간 배치 완료될 예정이다.

한편, KAI-록히드마틴은 적잖은 충격을 받은 모습이다.

KAI 관계자는 28일 “매번 입찰한 사업을 수주할 수는 없는 거 아니겠느냐”면서도 “미 공군에 훈련기를 납품한다는 상징성이 워낙 커 이번 건 입찰에 성공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였는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KAI는 미 고등훈련기 사업을 수주하면 2025년 이후 예정된 미 해군용 훈련기 650여대 사업(약 33조원), 미 공군 및 해군 훈련기 납품 경력을 발판으로 한 제3국 약 1000여대의 훈련기 시장 개척(약 50조원) 등 100조원대의 사업 기회가 열릴 것으로 기대해왔다.

미 고등훈련기 수주가 국내 방산기업에 미칠 파장도 상당할 것으로 예상됐다.

T-50에는 국내 유일의 항공엔진 생산기업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제작하는 엔진, LIG넥스원이 제작하는 첨단 항공전자분야 부품 등 국내 방산기업들이 생산하는 수만개의 부품이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국내 방산업계는 물론, 정부와 군 당국 등이 T-50A의 미 고등훈련기 수주를 위해 물 밑에서 총력전을 펼친 것으로 전해졌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