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록히드마틴 美공군 고등훈련기사업서 탈락…보잉 저가 공세에 무릎

KAI가 제작한 T-50 기반의 FA-50 경공격기 [사진=KAI]

-미 공군, 홈페이지에 보잉-사브 선정결과 발표
-보잉-사브 계약금액 절반가량 낮춘 저가 파상공세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록히드마틴 컨소시엄이 미 공군 고등훈련기(APT:Advanced Pilot Training) 사업에서 탈락했다.

미 공군은 사실상 2파전으로 전개됐던 이번 수주전에서 경쟁사인 보잉-사브 컨소시엄의 손을 들어줬다.

미 공군 고등훈련기 사업은 미 공군의 40년 이상 노후된 훈련기 T-38C 350대를 160억달러(약 17조원)를 들여 새 고등훈련기로 교체하는 사업이다.

미 공군은 27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공군의 새 훈련기 사업 대상자로 보잉사를 선정했으며 92억달러(약 10조원) 상당의 계약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애초 KAI-록히드마틴의 우세가 예상됐다. 하지만 막판에 보잉-사브가 가격을 절반 정도 낮추는 파상공세로 결과를 뒤집었다.

미 공군이 보잉-사브와 계약한 금액은 92억달러로, 당초 미 공군이 책정한 160억달러에서 68억달러(약 7조원)가 줄어든 액수다.

KAI-록히드마틴 측은 미 공군 예산인 160억달러에 맞춰 입찰한 것으로 알려졌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