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킬러에서 LG앞에만 서면 작아지는…KIA에이스 양현종

27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KIA 타이거즈의 에이스 양현종이 시즌 최악의 투구로 무너졌다. [사진=연합뉴스]

-제구 난조로 4이닝 7실점 최악투 강판
-가을야구 경쟁팀이라 더 뼈아픈 결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KIA 타이거즈의 에이스 양현종이 시즌 최악의 투구로 무너졌다. 특히 상대가 가을야구 진출 경쟁팀인 LG 트윈스에게 덜미를 잡힌 것이어서 아쉬움이 더 크다.

양현종은 2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안타 7개와 볼넷 4개를 내주고 7실점으로 무너졌다. 결국 LG에 1-9로 완패했다.

KIA의 에이스라는 호칭이 무색한 최악의 성적이다. 4이닝은 올 시즌 최소 이닝이다. 양현종은 이 경기전까지 27경기에 등판해 평균 6이닝 이상을 지켜냈었다.

그러나 이날은 초반부터 무너지며 결국 조기 강판의 수모를 당했다.

7실점 역시 올 시즌 최다 실점 기록이다. 하지만 공교롭게 이전 기록도 지난 3월 31일 LG전에서 기록한 6실점이다.

양현종은 LG에 특히 강했었다. 지난 시즌 LG전에 3차례 등판해 모두 승리를 챙겼고 평균자책점도 2.79로 좋았다. 2016시즌에는 6차례 등판해 2승 2패, 2015시즌에는 5차례 등판해 4승 무패 평균자책점 0.88을 기록했다.

하지만 올 시즌은 완전 딴판이다. 3차례 등판해 1승 2패에 그친데다 평균자책점은 6.20에 달한다. 이날 패하면서 패전도 늘었고 평균자책점 역시 치솟았다. 특히 3번의 패배 모두 5실점 이상하며 철저하게 무너졌다.

경기 초반 제구가 흔들린 것이 대량 실점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결국 5회 등판을 앞두고 이민우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제구가 흔들리면서 4이닝만 소화했음에도 불구하고 투구 수는 91개에 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