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7승 달성으로 올해 정규시즌 마감

[헤럴드경제]류현진(31ㆍLA 다저스)이 올 시즌 7승을 올리며 2018년 정규리그를 마감했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안타 4개와 볼넷 2개를 허용했으나 1점만 주고 승리투수가 됐다.

사진=연합뉴스

닉 헌들리에게 솔로 홈런을 맞은 게 유일한 흠이었을 뿐 세 차례나 병살타를 엮어내며 위기를 슬기롭게 관리했다.

3-1로 앞선 7회 타석에서 교체된 류현진은 점수 변동 없이 다저스의 승리로 끝남에 따라 3연승을 달리고 7승 3패로 정규리그를 마쳤다.

류현진은 평균자책점을 2.00에서 1.97로 낮춰 ‘꿈의 1점대 평균자책점’도 이뤘다.

또 2013년 빅리그 진출 이래 6시즌, 97경기 등판 만에 개인 통산 40승(28패)을 달성했다.

마지막 등판에서 류현진의 속구 최고 구속은 시속 146㎞를 찍었다. 공 85개를 던져 51개를 스트라이크로 꽂았고 삼진 3개를 낚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