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양산서 추석성묘… “좀 늦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남북정상회담ㆍ유엔총회 참석등 살인적인 일정을 소화하느라 남보다 조금 늦은 추석 성묘를 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 부부는 28일 경남 양산 천주교 하늘공원 묘지에 있는 문 대통령 부친 묘소를 찾아 참배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선영 주변을 둘러보는 뒷모습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평양 남북정상회담(18~20일)과 미국 뉴욕 유엔총회 참석(23~27일)으로 뒤늦게 추석을 맞았다. 문 대통령은 27일 뉴욕에서 귀국, 경기 성남의 서울공항에서 청와대 관저로 가는 대신 미리 대기하고 있던 공군2호기 편으로 곧장 경남 양산으로 향했다.

28일 하루 연가를 낸 문 대통령은 양산의 자택에서 27일 밤을 보냈다. 앞서 김 여사는 뉴욕으로 출국하기 전 양산의 재래시장에서 추석 맞이 장을 보며 지역주민들을 만났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