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없는 줄 알았는데…무인단속 1184만건, 전년 대비 46%↑


- 경기, 서울, 경북, 부산, 인천 순으로 적발 건수 높아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과속 무인단속 건수는 지난 2016년 809만2577건에서 46.2% 증가한 총 1183만6907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다 적발지역은 서울 강남순환로 관악IC(수서 방면)로 2017년 한 해에만 무려 17만2076건이 적발됐으며, 서울 강남순환로 관악IC(광명 방면) 11만917건, 영동고속도로 서안산IC 출구 6만6420건이 뒤를 이었다.

또 2017년 지역별 적발 건수는 경기(219만7010건), 서울(155만2239건), 경북(102만376건), 부산(91만9946건), 인천(91만8807건)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과속건수가 급격하게 증가한 원인에 대해 경찰청은 도로여건 개선, 단속장비 증가, 제한속도 하향 등이라고 밝혔다.

김한정 국회의원은 “과속은 단순 교통법규 위반이 아니라 운전자 본인은 물론, 타인의 생명을 위협하는 행위임에도 전년 대비 46%가 증가한 것은 큰 문제”라며 “과속 다발지역에 구간단속 카메라를 설치하는 등 경찰 및 관계기관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th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