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수제쿠키 위장 ‘미미쿠미’ 압수수색

[헤럴드경제]경찰이 대형마트 제품을 수제 쿠키로 속인 ‘미미쿠키’를 29일 압수수색했다.

음성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음성군 감곡면 미미구키 영업장을 압수수색했다. 거래장부와 판매내역 등이압수수색 주요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미쿠키는 대형마크 코스트코 제품을 포장만 바꿔 유기농 수세 쿠키로 속여 판매한 의혹을 받고 있다. 베이킹을 전공한 부부가 2016년 6월 개업한 미미쿠키는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판매활동을 해왔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던 중 지난 20일 한 소비자가 온라인 직거래 카페에 “미미쿠키가 대형마트 코스트코의 자체 판매제품을 포장만 바꿔 팔고 있는 것 같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결국 업체는 문을 닫았다.

경찰은 이 업체 대표 A(33)씨가 소비자를 속여 쿠키를 판매한 행위가 사기에 해당하는지를 검토하고 있다.

또, 즉석판매 제조가공업 신고를 하지 않은 채 인터넷에서 제품을 판매한 행위가 통신판매업법을 위반했는지도 혐의 조사 대상이다.

휴게음식점으로 영업 신고가 된 이 업체는 원칙적으로 통신판매를 할 수 없다.

의혹이 불거진 뒤 업체 측은 사과문을 내 “롤케이크는 매장에서 직접 작업을 했지만, 물량이 많아지면서 하면 안 될 선택을 하게 됐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