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폭로’ 두고 정치권 설전 점입가경

[헤럴드경제]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청와대 업무추진비 폭로 논란이 불거지면서 정치권 내 공방전도 더욱 가열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심 의원이 찾은 자료는 합법적으로 확보한 정보와 자료이므로 정부의 실정을 비판하는 국회의 책무를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정감사는 입법부가 행정부의 부정을 감시하도록 헌법이 보장한 제도이자 야당이 정권의 실정을 파헤치고 비판하면서 권력의 오만을 견제하는 기본 장치”라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특히 검찰의 심 의원 사무실 압수수색 등과 관련 “문재인정권이 아무리 숨겨야 할 것도 많고, 드러나면 아픈 실정도 많더라도 국정감사를 무력화하고 정기국회를 부정하려는 이러한 시도는 국민의 이름으로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같은 날 논평을 내고 “이 사건을 계기로 정기국회가 경색되거나 파행돼선 안된다”며 “이미 양측의 고소고발 사태로 번진 만큼 법률적 판단에 맡길 수 밖에 없다”며 “특히 사건의 발단인 심 의원 측은 결과가 나올 때까지 일체의 추가적 폭로를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가 국회의원의 의정활동 영역까지 간섭하는 것처럼 비쳐지거나 한국당이 사법부까지 찾아가서 압박성 시위를 벌이는 것은 지나치다”고 덧붙였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야당탄압을 당장 중단하라”고 맞섰다. 윤 수석대변인은 “정부 여당은 심 의원에 대한 무리한 압수수색을 강행하고 연일 폭압적 야당 탄압을 자행하고 있다”며 “분명한 것은 정당한 절차를 거쳐 자료를 입수했고 자료 접근에 어떠한 불법행위도 없다는 것”이라고 불법성을 부인했다.

이어 “자료의 내용도 정부의 업무추진비 내역”이라며 “감사원에서도 감사를 위해 상시적으로 살펴보는 자료이며, 국민의 알권리와 국정감사를 위해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의 책무로서 당연히 확인하고 감시해야 하는 자료”라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